UPDATE : 2019.3.19 화 16:48
상단여백
HOME 사회
정준영 카톡대화서 "경찰총장이 뒤봐준다" 문장 발견
정준영. 사진=뉴시스

일명 '정준영 카카오톡' 내용 중 '경찰총장'이라는 표현이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수장은 경찰청장으로 불리고, 검찰의 수장은 검찰총장으로 불리는데 이를 구분하지 못하고 '경찰총장'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 관계자는 13일 오후 민갑룡 경찰청장과 출입기자단과의 긴급 간담회를 열고 이 자리에서 "(카톡에) '경찰총장'이라는 말이 나온다"며 "그런 문구가 나왔기 때문에 당시에 영향을 미칠만한 어떤 사건이 있었는지 철저히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 "카톡상에 (어떤 사건인지) 구체적인 내용은 없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민 청장은"마치 자기들이 하는 것에 대해서 '딜' 봐주고 있는 듯한 뉘앙스의 표현 나온다"며 "따라서 연루자가 있는지 철저히 수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관계자는 카톡에 '경찰총장'이 언급된 시점에 대해 "2016년 7월"이라며 "'옆 업소가 우리 업소 내부 사진 찍고 이렇게 했다. 그래서 경찰총장이 그런 부분에 대해서 걱정말라더라' 이런 내용들"이라고 전했다.

또 '경찰총장'을 언급한 인물에 대해"수사 중이라 아직 이야기할 수 없다"며 "버닝썬 관계자는 아니다. 2016년 대화인데 버닝썬은 지난해에 문을 열었다"고만 말했다.

정씨의 카카오톡에서 오간 내용을 입수해 국가권익위원회에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카톡에 연예인의 성적인 비위 뿐 아니라 경찰 고위직과 유착 정황을 의심할 수 있는 발언이 있다고 밝혔다.

방 변호사는 방송에서 "(강남경찰서장보다)더 위(의 인물)"라며 "어떤 사건에 대해 '그분과 이렇게 해서 무마했어. 경찰 누가 생일 축하한다고 전화 왔어’라는 식의 대화들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정씨가 고장난 휴대전화 복구를 맡긴 사설업체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오전 11시30분께부터 포렌식 수사관 등 10여명을 동원해 서울 강남의 한 사설수리업체를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정씨에 대한 의혹이 불거진 카톡 대화방이 이 사설업체에서 복원된 것으로 보고 업체 PC 등을 확보해 카톡 대화 원본을 확인할 방침이다.

정씨는 전날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이용 등 촬영) 혐의로 입건됐다. 성관계 장면을 몰래 촬영하고 이 영상을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동료 연예인과 공유한 혐의를 받는다.

촬영차 미국에 있다 전날 오후 귀국한 정씨는 이날 새벽 사과문을 통해 모든 의혹을 인정했다.

경찰은 14일 정씨를 불러 조사한다.

장영진 기자  yeounjun@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