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19.3.19 화 16:48
상단여백
HOME 정치
황교안 "文정권, 사법부 이어 의회까지 장악하나"
황교안 자유한국당홈페이지.

황교안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3일 문재인 대통령을 김정은 수석대변인으로 빗댄 나경원 원내대표의 발언을 문제삼는 여당을 겨냥, "권력기관, 사법부, 언론을 전부 장악한 이 정권이 이제 의회까지 장악하겠다는 게 아니냐"고 성토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어제 국회 본회의장을 보면서 지금이 과연 2019년 대한민국이 맞는가, 이런 생각을 했다. 정말 큰 충격을 받았다"며 "야당 원내대표가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하고 있는데 단상에 뛰어갔다. 발언을 방해하고 구호를 외치고 의장석으로 올라가고 마치 국회가 과거 독재 시절로 회귀한 것 아니냐"고 개탄했다.

황 대표는 이어 "그런 모습을 보고 정말 놀랐다. 폭력적 독재로 짓누르겠다는 게 아닌가 이런 생각을 하게 됐다"며 "좌파 독재 정권 의회 장악 폭거다.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을 '국가원수모독(죄)'이라고 비난한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서는 "과거 권위주의 정부 시절에 있다가 이미 오래전에 폐지된 법"이라며 "역사 시계바늘을 먼 과거로 되돌리려고 하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공포정치고 좌파 독재 아니겠냐"고 목청을 높였다.

황 대표는 "대통령을 비판했다고 제1야당 원내대표의 입을 틀어막는 것, 정말 과거에 우리가 그렇게 극복하려고 했던 공포정치와 무엇이 다르냐"며 "제가 어제 참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다. 의회민주주의 수호를 위해서 우리가 끝까지 투쟁할 수밖에 없다"고 대여 투쟁을 독려했다.

그는 또 "김정은 수석대변인은 이미 블룸버그에서 쓴 표현이다. 뉴욕타임스는 그보다 더 심하게 수석대변인을 넘어서 에이전트라고 표현한 것도 있다"며 "외국에서 보도될 땐 아무말 한마디 못하다가 제1야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대표발언 통해서 얘기하고 있는데 거기에 대해 한 짓들을 보라. 황당한 일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외신이 지적하면 한마디도 못하고 언론이 얘기하면 아무말 못하다가 '이런 얘기 듣지 않게 해달라' 거기에 왜 흥분하냐"며 "과연 대한민국의 국회의원이 맞는가. 지금 민주당 그리고 정권과 야합한 일부 야당 의원들은 오로지 대통령 눈 들기에 혈안이 된 것 같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국민들께서 이 정권의 폭정을 심판하시리라 생각한다. 우린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면서 민주주의 지키기 위한 투쟁을 꿋꿋이 해나가야겠다"며 "야당 겁박을 즉각 중단하고 의회 폭거를 국민 앞에 사과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했다.

최한규 기자  boss19@newscube.kr

<저작권자 © 뉴스큐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네티즌 와글와글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몰카 혐의' 정준영, 구속영장 청구…21일경 심사 예상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 이용' 수천만원 인출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경북경찰, 성범죄 마약 '물뽕(GHB)' 4ℓ 유통 일당 검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